SITEMAP

커뮤니티

너와 나 우리의 마음 공간, 송파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자료실

경찰 '카톡' 두 생명 살렸다

페이지 정보

  • 날짜 : 13-01-14 10:04
  • 조회 : 3,923회

본문


경찰 ‘카톡’ 두 생명 살렸다

“아들이 자살 시도” 신고받고 카톡 대화로 설득해 위치 파악서울신문|입력2013.01.14 02:06

[서울신문]울산의 한 경찰관이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을 활용해 자살을 시도한 2명의 목숨을 구했다. 울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13일 오전 10시 35분쯤 울산지방청 112센터에 '아들이 죽어간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대구에 사는 김모(50)씨가 "울산에서 대학을 다니는 아들(23)이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내온 뒤 전화가 끊겼다"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무거동 일대에 있다는 것을 알아냈지만 정확한 위치를 몰라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던 중 울산지방청 112센터 이성진(42) 경사가 김씨의 아들과 휴대전화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를 시작했다. 이 경사는 김씨와 평소 친분이 있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유도하면서 집 위치를 알아냈다.

이 경사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에게 집 위치를 알려줘 신고 접수 20분 만에 김씨가 자살을 시도한 원룸을 찾아낼 수 있었다. 경찰은 원룸 창문을 뜯고 들어가 착화탄 25개를 피워 놓고 친구와 함께 쓰러져 있던 김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이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목숨을 구했다.

이 경사는 "친근하게 대화를 이어가며 설득했더니 김씨가 '죄송합니다'라며 뉘우치며 자신의 위치를 알려줬다"면서 "경찰 신분을 속이는 거짓말을 한 셈이 됐지만, 소중한 두 생명이 이번 실수를 반성하고 다시 살아갈 기회를 얻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